Update 2019.9.16 월 14:44
 
> 뉴스 > 뉴스 > 국내 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19년 일가상 … 인류와 사회 발전 힘쓴 국내외 인물 수상
제29회 일가상·제11회 청년일가상 수상자 발표
[235호] 2019년 09월 01일 (일) 이경남 기자 penshock@hotmail.com
   

일가재단(이사장 손봉호)이 제29회 일가상·제11회 청년일가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가나안농군학교 창설자 일가(一家) 김용기 선생(1909~1988)의 복민주의(福民主義) 사상을 계승하고 인류와 사회 발전에 봉사한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일가상은 국제적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의 면밀한 공적검토 및 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선정된다. 시상식은 9월 7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게 된다.
각 부문별 수상자는 일가상 농업부문 민승규(한경대학교 석좌교수), 사회공익부문 박마리아(아프리카음악대학 학장)이며, 청년일가상 권민수·박영민(농업회사법인 록야㈜ 대표)이다.

◆ 일가상 농업부문 수상자 민승규 석좌교수
2001년 한국벤처농업대학 설립을 주도하여 농업에 비즈니스적 패러다임을 도입하였고, 농업에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부가가치를 접목하여 한국 농업의 선진화와 발전에 크게 기여하며 우리나라 농촌과 농민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다.

◆ 일가상 사회공익부문 수상자 박마리아 학장
1994년부터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남편 김성환 씨와 함께 교육을 통해 전문인을 기르는 일에 힘써오던 중 2002년 아프리카음악대학을 설립하여 책임 있는 아프리카 지도자를 길러내고 있다. 아프리카 고유의 정체성과 자존감을 세우고 아프리카의 예술의 세계화와 부족 간의 화합에 기여하여 귀감이 되고 있다.

◆ 청년일가상 수상자 권민수·박영민 대표
2011년 농업발전의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감자전문기업 농업회사법인 록야㈜를 설립하여 농업유통프로세스의 혁신을 실현하고 있다. 전문성을 기반으로 감자 종자부터 재배, 가공, 유통 등 감자 사업의 모든 것을 관리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였고, 자체 개발한 꼬마감자 재배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아버지와 딸이 함께하는 종이조각
‘이발사 목사님’들을 소개합니다
“소비자운동의 핵심은 ‘다른 것’...
2020년 감사목회 이렇게 준비하...
비산비야의 꿈속 같은 이야기
쉿! 지금은 숲의 소리를 들을 시...
어떤 그릇에 담을까요
알림판
인간의 논리와 하나님의 논리
‘따초이’ 최종현 선교사에게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