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4 금 20:38
 
> 뉴스 > 특집/기획 > cover storty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억속 크리스마스가 ‘현재형’ 되려면
가난 속에서도 풍요로웠던 ‘그날의 풍경’ 회복해야
[227호] 2018년 12월 01일 (토) 이경남 기자 penshock@hotmail.com
   
크리스마스 새벽, ‘새벽송’ 돌던 기억이 난다. 조를 나누어 교회 성도들 집 문 앞에서 성탄찬양을 불렀다. 추운 바람이 코끝을 얼려도 함께 하는 것이 좋았고, 반겨주는 모습이 좋았다. 준비해 두었던 귤, 초코파이 등 선물은 지역의 보육원 및 어려운 이들에게 전해졌다. 생각해보면 지금보다 어려운 시절이었는데도 풍요로운 크리스마스 풍경이었다.
“요즘에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진짜 안나.”
12월이 되면 정말 많이 듣는 말. 저작권 때문에 거리에서 크리스마스 캐롤 듣기가 어렵고, 보안과 소음이란 이유로 새벽송을 돌기가 어려워졌다. 크리스마스 메시지는 SNS로 대체되어 크리스마스 카드가 거의 없어질 상황이 되었다. 이유는 타당하지만 뭔가 쓸쓸한 기분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찰스 디킨스의 소설 <크리스마스 캐럴>의 주인공 스크루지는 자린고비 구두쇠로 크리스마스 전날 밤, ‘크리스마스 유령’을 따라 자신의 과거·현재·미래의 모습을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는 자신이 주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상처를 주었는지, 얼마나 베풀지 못하고 살아왔는지 깨닫게 된다.
우리의 모습은 스크루지와 얼마큼 떨어져 있을까. 쉴 새 없이 달려오느라 가까운 사람을 비롯해 도와야 할 사람들을 잊고 살면서 우리는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아기 예수가 ‘우리들’ 때문에 이 땅에 오셨듯이 우리 역시 ‘우리들’을 보듬고 돌봐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게 될 때, 우리들의 ‘크리스마스’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아들을 위한 책읽기 DNA
발걸음과 바라봄
“용서, 어렵지만 가야 하는 길”
존재에게 건네는 ‘살리는 말’
나는, 너는 왜 그렇게 말할까?
삶의 교정? 말부터 바꾸자
기부금 케이크 및 지역이웃 위한 ...
발달장애인 위한 ‘느리고 펀(Fu...
알림판
에볼라 바이러스가 할퀴고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