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2.27 수 18:24
 
> 뉴스 > 동행광장 > 마중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마틴 루터의 계절
[215호] 2017년 11월 01일 (수) 박에스더 기자 hipark@iwithjesus.com
금년은 한국 기독교사회가 ‘마틴 루터’를 기억하며 그의 생명을 건 결단을 묵상하는 종교개혁 500주년으로 지내고 있습니다. 독일의 신학자이자 사제였던 그가 ‘개혁선언’으로 로마 가톨릭교회의 변질과 타락을 향한 95개조 반박문을 내걸어 온 유럽에 종교개혁의 도화선이 되었던 ‘1517년 10월 31일’을 기억하며, 여러 곳에서 이런저런 ‘개혁 이야기’를 넘치게 나누었습니다.
어떤 이들이 무슨 목적으로 그것을 기념하는 마당을 열었든지, 마음의 면경(面鏡)만 잘 닦으면 16세기의 개혁자 젊은 사제 마틴 루터를 가슴으로 만날 수 있었습니다. 기념행사장의 분위기에 빠져 들레지 않고 묵상하다보니 루터의 개혁은 ‘주의’가 아니라는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성경말씀의 진리 앞에서, 당시 교권의 거대한 철옹성 앞에서 결단한 ‘두려움 없는 고백’이었습니다. 그 젊은 루터의 마음과 만난다는 것은, 초대교회의 진수와 잇닿는 감격의 ‘전율’이었습니다.
루터에 정통한 독일인 신학자 이말테교수는, 강의 중간에 이런 표현을 하셨습니다.
“매우 엄청난 말”이라고 전제하고, 16세기의 천주교회는 분명 이단이었다, 그러나 20세기 후반부터 그들은 종교개혁의 내용을 수용한 반면, 오늘의 한국교회가 16세기의 천주교회 모습과 비슷하다고 일갈했습니다. 바르지 않은, 잘못된 신앙행태가 그 어느 때보다 넘쳐나는데 오늘의 교회는 기력이 쇠한 호랑이처럼 무기력하게 무감각하게 앉아있습니다.
이 땅을 고쳐 주십사고 재를 무릅써야 할 시간입니다.
그래서 금년에 한국교회가 시작한 것이 “나부터”운동입니다. 나부터 올곧게 서보겠다는, 500년 전의 젊은 루터처럼 두려움 없이 고백하고, 결단하고, 다짐하고, 행동하는 그리스도인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것 역시 껍데기가 아니길, 옷깃을 여미며 손을 모읍니다. 아름다운동행도 여기에 우리들의 빛깔로 참여합니다. 우리의 모든 사역은 ‘누룩운동’입니다. 누룩은 조용히 상대방을 변화하게 합니다.
“나부터” 착한 누룩!

이번 호에는 ‘기억한다는 것’을 특집으로 꾸몄습니다. 잊어버리고 싶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해결되지 않음을 깨닫습니다. 특히, 씻을 수 없는 역사적 범죄를 저지른 ‘전범(戰犯)’ 독일과 일본의 의식의 차이, 관점의 차이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기억의 창고를 잘 정돈하며 건강하게 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아름다운동행 창립 11주년 감사잔치에 초대합니다.
더 예뻐진 2018년 캘린더가 준비되어 있고, 만찬도 정성껏 준비합니다.
11월 28일(화) 오후 5시 30분,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으로 오세요.
금년도 감사이야기 공모는, 11월 21일까지 접수받고, 감사잔치에서 시상할 것입니다.
박에스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명절, 스트레스의 시간? 이렇게 ...
함께하시고 붙들어 주시는 분
“고통 중에서 감사 나눌 때 다른...
“그는 성경 속의 착한 사마리아인...
소명, 궁극적인 존재 목적
‘정리’를 꼭 해야 하나?
송소영의 '에브리데이 바이블'
‘현해인’으로 살아가는 일본땅의 ...
알림판
한 소녀의 유일한 슬픔을 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