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7 수 11:52
 
> 뉴스 > 동행광장 > 마중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어떤 훈사
[5호] 2008년 01월 13일 (일) 박명철 wait4u@iwithjesus.com
어느 학교 졸업식장에서 들은 훈사입니다.
“배움의 내용은 크게 두 갈래입니다. 하나는 자기 앞가림을 할 힘을 기르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더불어 살아갈 힘을 기르는 것입니다. 물론 이 둘 가운데 더불어 살아갈 힘을 기름이 먼저입니다. 이것 없이 제 앞가림이 불가능한 생명체가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배워 아는 것은 실천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헤엄을 칠 줄 안다는 것은 헤엄을 칠 수 있다는 말이며, 주님을 안다는 것은 주님처럼 산다는 것입니다. 배움은 앎을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힘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배움의 문을 나서는 것은 그만큼 더욱 실천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단순함과 침묵과 불복종을 배웠고 노동해야 할 것을 가르쳤습니다. 세상을 알면 알수록 더 단순해질 수 있는 힘을 지니십시오. 더욱 고요함 속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자신을 발견하는 삶을 사십시오. 세상에 편승해서 진리보다 풍조에 순응하는 삶을 경계하십시오. 죄가 건설한 세상의 문화 속에선 언제나 저항해야 할 불복종의 압박이 있음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주님의 삶을 꿰뚫는 지혜가 이것입니다.”
시간을 뛰어넘어 언제나 있어야 할 귀중한 원칙들입니다. 첨단의 무엇을 가르치느라 정작 가르치지 못했던 지혜들입니다. 지혜는 지혜자들만이 가르칠 수 있습니다. 성경 곧 하나님의 지혜를 가지고 있는 교회는 그런 점에서 세상의 ‘대안학교’입니다. 교회의 가르침 속에는 세상이 줄 수 없는 이런 지혜들로 풍성해야 합니다. 원칙 없는 세상을 향해 교회는 저항하도록 가르쳐야 하며, 더 많이 가지는 것을 선으로 여기는 이들 앞에서 단순한 삶의 고결함을 보여 줘야 합니다. 이것은 하나님과의 만남, 곧 내 입을 다물 때 비로소 가능합니다.
박명철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마을서점으로 동네 천국 만들고 ...
그곳의 아픔을 품으며
특집-내게 힘이 되는 기억
‘잃어버림’을 통해서 ‘얻는 것’
좋은나무교회의 ‘비대면 문화’ 가...
특집-내게 힘이 되는 영화
힘이 되어준 순간과 사람을 기억해...
자연, 하루, 소중한 사람, 멍때...
어느 앓음살이, 어느 아름살이
오스카 와일드의 <도리언 그레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