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3 화 17:49
 
> 뉴스 > 뉴스레터 > 언덕촌장의 편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감사 운동!’ 출발합니다~
교회와 단체, 동아리, 가정에서 함께 시작해 보세요!
[69호] 2012년 10월 01일 (월) 박에스더 기자 hipark@iwithjesus.com

아름다운동행이 펼쳐온 감사일기 운동이 이제 감사운동으로 확대한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습니다. ‘아름다운동행 스타일~’ 입니다^^
강남스타일의 말춤이 세상을 춤추게 하고 있습니다. 이 기현상을 가져온 현실을
놓고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필경 사람들의 심리현상과 연관이 있지요. 정신없이 뛰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무엇인가가 우리를 흔들고 있는 게지요.
지난달에도 세밀하게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피부로 느끼며 걸어왔습니다.
아름다운동행을 위해 이모저모로 동역해 주시는 후원자 광고주 자원봉사자 그리고
재능기부자 여러분 덕분에 여기까지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왔습니다. 오묘하
신 하나님을 또 찬양 드립니다. ‘감사’는 또 다른 감사를 낳는다는 고백뿐입니다!!

‘감사운동’ 발대식 시동
우리가 지난 2년 동안 감사일기 운동을 펼쳐왔고, 그 착한 바이러스운동이 이제 열
매를 맺어가고 있습니다. 이곳저곳에서 변화와 회복을 가져왔다는 구체적인 이야기
들이 거두어지고 있습니다. 그중에는 아름다운동행 지면에 올려진 것들도 있습니다.
그래서 지난달에 보고 드린 것처럼, 감사일기와 함께 감사와 관련된 여러 가지를
널리 공모합니다. <3면 참조>
10월26일 금요일 저녁 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에서 감사운동 발대식을
갖기로 했습니다. 이것은 감사운동의 본격적인 시동의 신호입니다. 아름다운동행 동
역자들의 교회, 직장, 단체, 가정에서 이 대열에 함께 서서 우리 사회의 체질을 회복
시키는 운동을 열어가자는 선언이며 결단입니다.
이 일을 위해 지금 2013년 감사 캘린더와 새로운 감사노트 등 여러 가지를 준비
하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감사운동 세미나와 감사학교도 운영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
다. 동역자 여러분께서는 이 일을 위해 소식지와 아름다운동행 매체를 통해 알려지
는 소식에 주목해주시고, 함께 이 마음을 기경하는 사역을 위해 기도와 관심 가져주
시길 마음 모아 부탁드립니다.
기도와 관심, 그리고 함께 뛰어주시는 ‘동참’, ‘협력’이 필요합니다.

아름다운동행 ‘교회판’ 주문제작
창간 때부터 여러 지역에서 여러 교회들이 아름다운동행의 좋은 내용들을 담은
‘교회판’을 만들어주면 전도에 큰 힘이 되겠다고 요청해왔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는 그럴 여력이 없었고, 좀 더 충실한 자리매김을 위해 정중하게 사양해 왔습니다.
이제 아름다운동행이 조금씩 자리잡으면서, 동역교회들의 요청에 조금이나마 부
응해야 하겠다는 거룩한 부담감을 안게 되었습니다. 지난 6년 동안도 한국교회는 조
금도 나아지지 못했고, 오히려 더욱 ‘개독교’라는 비난을 받을만한 일들이 줄이어 일
어나곤 했습니다. 교단이나 연합기관이나 단체가 무엇을 한다고 해도 눈 깜짝도 안
할 부류가 늘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전도의 문이 더 심각하게 좁아지고 교회안의
교인들조차 방황하게 되는 형국입니다.
그래서 아름다운동행에 요청해오는 각 교회판 아름다운동행을 발행해 드리기로 했습
니다. 아름다운동행의 내용이 누군가에게 전해주고 싶은 아름답고 감동적인 이야기
들이라는 평가를 주셔서 고맙습니다.
사무실로 연락주시면 무엇이든 섬김의 마음으로 다가가겠습니다.
복된 계절되시길 기도합니다.


상임이사 박에스더 올림
hipark@iwithjesus.com

박에스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커피로 ‘기억’을 그림 그리다
12월에 바흐와 헨델을 만나다
“24시간 예배하며 찬양하고 싶습...
알림판
번뜩 그리고 또렷! : 창발성과 ...
“이웃에 따뜻한 겨울을 선물하세요...
강서구 ‘한 줄’ 게시판
시간을 기억해 낼 수 있다면
믿음의 길을 간다는 것
글을 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