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3 금 09:53
 
> 뉴스 > 칼럼 > 이종혜의 전도편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예수님 제 삶에 간섭해주세요
[239호] 2020년 01월 01일 (수) 이종혜 @

예수님의 빛이 내 삶에 비치기 시작할 무렵 그의 멍에가 싫어 도망갔던 때가 있었어요. 그 빛이 없는 곳으로 달리고 또 달려 정말 멀리 왔다 생각하고 숨을 헐떡거리며 감았던 눈을 떠 보니 도저히 피할 수 없는 커다란 빛이 앞에 있는 거예요. 세상에 예수님의 눈을 피해 살 곳이 없음을 깨닫는 순간 꿈에서 깨었지요.

예수님의 멍에를 매면 답답하고 자유롭지 못할 것 같아 그의 낯을 피해 맘대로 살고 싶었어요. 그 땐 세상이 마음먹은 대로 될 것 같았고, 그런 날 멈추게 하거나 간섭하는 걸 원치 않았지요. 그런데 살다 보니 마음대로 되는 일이 그리 많지 않네요. 인생이 만만치 않고, 계획이란 게 내가 철저히 준비한다 한들 그대로 이룰 수 있는 것도 아니었어요. 세상엔 두려운 일이 가득하고 세상에서 지워주는 멍에는 내 발 뿐 아니라 마음도 꼼짝 못하게 할 때가 많았지요.

예수님의 낯을 뒤로하고 세상을 향하던 삶의 방향을 돌려 예수님이 날 바라봐주시길 원하게 되었고, 그와 멍에를 같이하고 사는 것이 얼마나 든든한 일인지 알게 되었어요. 나 혼자 멍에를 매고 가는 줄 알았는데, 예수님이 내가 매고 져야 할 삶의 짐을 대신 지시고, 내가 갈아야 할 척박한 땅을 앞서 다듬어 길을 만드신다는 걸 알게 되었지요.
살아가며 생기는 모든 문제와 져야 할 삶의 모든 짐을 내가 감당해야 했다면 난 지금 서 있을 수도 없었겠단 생각이 들어요. 예수님과 멍에를 함께한 이후 내 삶의 여정은 어쩌면 그에게 짐 맡기기를 더 연습하고 실천하는 과정이었던 것 같아요. 이젠 내 힘으로 해결하려다 지치고 상처 받기 전에 처음부터 “예수님, 도와주세요. 이 일에 간섭해주세요”하며 그의 도우심을 구하곤 해요.

알 수 없는 장래에 대한 두려움이 생길 때도, 몸과 마음이 연약할 때도, 그가 짐을 지시고, 인도하시고, 함께하시기를 원해요. 예수님은 내 수고와 무거운 짐을 기꺼이 지셔서 내가 가볍고 즐겁게 살아가기를 원하시지요. 맡기고 내려놓으세요. 가볍고 편하고 행복해요. 예수 믿으세요.

수필가이자 온곡초등학교 교사. 예수님과 함께하는 삶 속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저서로는 <자녀는 엄마의 축복으로 자란다>가 있다. 서울광염교회 집사.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다음'이 달라진다
더 깊은 ‘생태학적 성찰’ 시작해...
“탁사의 삶과 생각이 선한 영향력...
“마음 안에 꽃씨 하나 심어야겠다...
배우 양동근, 시인에 도전!
기독교,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여기가 거긴가
“30년 맞아 감사로 열두 바구니...
3월 후원 명부
두려움으로 시작한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