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3 금 09:53
 
> 뉴스 > 칼럼 > 오후 3시 커피타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바보잡기 나라’와 ‘장난감 나라’
[238호] 2019년 12월 01일 (일) 김겸섭 @

스위스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는 “인간은 길을 걸으면서도, 길을 잃어버리는 왜소한 존재”라고 말합니다. 이 시대 인간들이 스스로를 ‘호모 데우스(Homo Deus, 곧 신(神)같은 인간)’라고 자처하지만 자코메티가 이해한 인간은 ‘단지 길을 걸으면서도 비틀거리는 지친 존재’일 뿐입니다. 문득 작가 카를로 콜로디의 <피노키오>가 기억에 떠오릅니다. 이 작품에는 오만한 인간들이 눈여겨 읽어야 할 두 개의 에피소드가 있기 때문입니다.

· 첫 번째 에피소드 - 어느 날 절름발이 여우와 장님 고양이가 피노키오가 갖고 있던 4개의 금화를 빼앗기 위해 접근합니다. 물론 이 둘은 절름발이도, 장님도 아닙니다.
이 둘은 이곳으로부터 2킬로미터만 가면 ‘바보잡기 나라’가 있는데 그곳에는 금화 하나를 심으면 2000개의 금화가 열리는 기적의 밭이 있으니 함께 가자고 피노키오를 설득합니다. 갈등하던 피노키오는 이 둘을 따라가고 삼십분 후 기적의 밭에 도착한 피노키오는 들뜬 마음으로 4개의 금화를 밭에 심습니다. 다음 날 금화를 수확하러 달려간 피노키오는 금화가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절망합니다. 말 그대로 피노키오는 ‘바보나라’에서 ‘바보’가 된 것입니다.

· 두 번째 에피소드 - 사람이 되고 싶었던 나무 인형 피노키오는 요정에 의해 내일이면 사람이 될 것이라는 약속을 받게 됩니다. 그러나 사람이 되기 전날, 친구가 피노키오에게 매력적인 소식을 알려줍니다. 이제 곧 ‘24마리 당나귀’가 이끄는 마차가 도착하는데, 그 마차에 타면 책도 없고 공부도 없고 선생님도 없는 나라, ‘장난감 나라’에 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곳은 목요일마다 휴교를 하는데 일주일 중 6일이 목요일이고, 나머지 하루는 일요일이니 1년 내내 방학인 나라였습니다.
마음이 흔들린 피노키오는 결국 친구와 함께 ‘장난감 나라’로 갑니다. 피노키오는 그곳에서 5개월 동안 행복하게 보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피노키오는 거울을 보고 놀랍니다. 거울에 비친 것은 당나귀였기 때문입니다. 그랬습니다. 자신을 이곳에 데려온 마부는 피노키오처럼 학교가기 싫어하는 아이들을 모집해 온갖 즐거움을 누리게 한 후 당나귀로 변하면 서커스단이나 농부에게 팔았던 것이었습니다. 5개월 전 피노키오가 탔던 마차를 끌던 당나귀들도 얼마 전까지 자신과 같은 어린 아이들이었다는 사실을 비로소 알게 된 피노키오는 두려워서 울부짖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들은 건 당나귀 울음소리뿐이었습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땀과 수고 없이 일확천금을 벌기 위해 여전히 ‘여우와 고양이’를 따라 ‘바보잡기 나라’로 떠납니다. 자신들이 돌아올 때는 빈손이 될 줄을 전혀 알지 못한 채 말입니다. 또한 자신에게 주어진 의무와 책임을 등한시하고 유희와 쾌락이 범람하는 ‘장난감 나라’로 입국(入國)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습니다. 자신이 걷고 있는 그 길이 얼마나 위험한 길인지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걷다가 결국 피노키오처럼 무너집니다.
혹 그대가 지금 ‘두 나라로 가는 길’에 있다면 속히 그 걸음을 돌이키길 정중히 권합니다.

김겸섭
성경해석 연구 공동체인 아나톨레와 문학읽기 모임인 레노바레를 만들어 ‘성서와 문학 읽기’ 사역을 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 방화동 한마음교회를 섬기고 있다. 저서로 <천사는 오후 3시에 커피를 마신다> <사랑이 위독하다> 등이 있다.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다음'이 달라진다
더 깊은 ‘생태학적 성찰’ 시작해...
“탁사의 삶과 생각이 선한 영향력...
“마음 안에 꽃씨 하나 심어야겠다...
배우 양동근, 시인에 도전!
기독교,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여기가 거긴가
“30년 맞아 감사로 열두 바구니...
3월 후원 명부
두려움으로 시작한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