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2.27 수 18:24
 
> 뉴스 > 칼럼 > 이영훈 목사의 감사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끝자락에서 만난 은혜
[230호] 2019년 03월 01일 (금) 이영훈 @
‘은혜로다’, ‘하나님은 나의 피난처’의 작곡자며, 찬양 사역자로 활동하는 장종택 목사님. 장 목사님은 13년 동안의 미국유학생활을 접고 한국교회 예배를 개혁하고자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유학생활을 마치고 돌아온지라 경제적으로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던 중, 둘째 딸 온유가 희귀병인 ‘항NMDA 수용성 뇌염’으로 쓰러졌습니다. 병원으로 긴급이송하였지만 8분간 발작한 후 뇌사상태에 빠졌습니다.
중환자실에서 아픈 딸을 보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장 목사님. 혹 아이가 아파 괴성을 지르면 같이 소리를 지르면서 자신의 진짜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때의 상황을 이렇게 고백합니다.
“사랑의 하나님, 은혜의 하나님이 딸의 아픔 앞에서는 원수 같았습니다. 내 모든 것을 드리고 내려놓으면서 하나님을 믿었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음속으로 이를 박박 갈면서 하나님을 대적하고픈 마음까지 이르렀습니다.”
이렇듯 신앙의 끝자락에 서 있을 때 딸 온유가 ‘예수님, 예수님’하면서 깨어나는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깨어난 지 8일째 되던 날에는 일어서지도, 앉지도 못하던 온유가 일어나 걷기 시작했습니다. 장 목사님은 이렇게 고백합니다.
“사람은 죽음 앞에 섰을 때 자기 자신에게 정직해진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유명한 목사, 영향력 있는 목사가 되고픈 욕망의 가면이 딸의 고통 앞에서 하나씩 벗겨지기 시작했습니다. 내 모습이 너무 추함을 깨달았습니다. 현대 의학으로 고칠 수 없었던 병이 하나님의 은혜로 치유되었습니다. 결국 나의 민낯이 드러난 후에야 그분의 은혜로 형통하게 되었습니다.”

이영훈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사단법인 아름다운동행 감사운동위원장으로 “절대긍정 절대 감사” 철학을 갖고, 다양하게 감사운동을 펼치고 있다.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명절, 스트레스의 시간? 이렇게 ...
함께하시고 붙들어 주시는 분
“고통 중에서 감사 나눌 때 다른...
“그는 성경 속의 착한 사마리아인...
소명, 궁극적인 존재 목적
‘정리’를 꼭 해야 하나?
송소영의 '에브리데이 바이블'
‘현해인’으로 살아가는 일본땅의 ...
알림판
한 소녀의 유일한 슬픔을 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