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9.27 수 17:43
 
> 뉴스 > 칼럼 > 이영훈 목사의 감사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말 예수님을 닮은 분
[209호] 2017년 04월 01일 (토) 이영훈 @
‘낮은 자의 대모’로 평생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다가 지난 1월 27일 소천하신 문수영 목사님이 계십니다. 그녀는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법대를 졸업했습니다. 여섯 번의 사법고시 불합격은 건강 악화와 방황으로 이어졌는데, 그때 예수님을 만난 후 신학교에 입학합니다. 학교를 다니면서 그녀는 어렵고 소외된 이들을 보살피며 복음을 전했습니다. 더불어 남대문경찰서 요청으로 넝마주이들을 돌보게 됩니다. 그러나 난폭한 그들을 그녀가 감당하기엔 너무 힘겨웠고, 날마다 문고리를 잡고 울면서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왜 여자인 저를 쓰십니까? 난 약하고 그들은 강합니다.”
마침내 그녀의 약함이 그들의 강함을 꺾습니다. 그들은 사랑으로 돌보시는 목사님을 보면서 “어머니”라 하며, 몸이 약하신 목사님을 보살폈습니다. 문 목사님은 호적 없는 사람들에게 호적을 얻게 하고, 검정고시를 통해 학교를 다닐 수 있게 하고, 기술을 배워 사회생활을 해서 결혼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문수영 목사님은 사역에 대해 이렇게 고백합니다.
“성령이 주관하는 사람, 즉 이제 내가 사는 것은 내 안에서 예수님이 함께 더불어 산다는 것을 이들에게 심어주고 싶습니다.”
후에 무의탁 노인들과 장애를 가진 자활근로 대원들을 위해 ‘영광의 집’, ‘영광교회’를 세웁니다. 그리고 세상을 떠날 때 문 목사님은 모든 유산을 교회에 위탁하고, 시신은 이화여자대학병원 해부학교실에 기증하였습니다. 그분의 유언장에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내 장례 때 조화는 사절해주세요. 너무 허전하거든 ‘천국에서 만납시다’라는 글귀만 써주세요.”
그의 제자로 영광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박명철 목사님은 문 목사님에 대해 이렇게 고백합니다.
“영적 어머니인 문 목사님을 40년 넘게 모셨는데, 목사님은 그 거친 넝마주이들에게 말씀과 기도로 사랑의 복음을 전하셨습니다. 정말 예수님을 닮은 분이었습니다!”

이영훈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사단법인 아름다운동행 감사운동위원장으로 “절대긍정 절대 감사” 철학을 갖고, 다양하게 감사운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기른다는 것, 알아간다는 것
혈루증 앓았던 여인의 병명은?
“사랑하는 삶, 화폭에 곱게 담았...
업싸이클링 공방, 환경운동의 새로...
나의 구원 정작 ‘그들’로부터 왔...
“환경운동, 옷걸이대 하나로 시작...
삶이란 어려운 것이다
제발 아이들에게 놀이를 돌려주세요
DMZ 따라 기도하며 걸은 한희철...
그분만이 사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