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2.27 수 18:24
 
자연스레 같이 살기 : 이타주의
특집-그래도, 이타주의
신문에 사흘 연속 특집으로 ‘로힝야 학살 보고서’가 온 쪽 가득히 실려 나왔다. 끔찍한 살해의 현장은 시간과 공간에 상관없이 세계 어디에서나 있었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미얀마에서 벌어지는 사건은 더더욱 읽어내기 힘들었다.
3·1운동 100주년 “유관순 오페라 칸타타”
“대한독립 만세!” 함성이 노래 되어 무대 오른다
“대한독립 만세! 만세! 만세!” 100년 전 아우내 장터에서 울려 퍼졌던 그 함성이 노래가 되어, 무대에 오른다.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단장 강기성)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창작 초연 <유관순 오페라 칸타타>를 무대에 올리는 것.
‘걷기 좋은 도시’를 꿈꾼다
특집-길을 걷다
‘걷기’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강조되는 요즘이지만 사실 많이 ‘걷지 않는 이유’를 우리는 늘 개인의 근면 정도에서 찾으려고 한다. 실은 게을러서 만이 아니다. 세계의 유명도시와는 달리 서울에서 걷기란 쉽지가 않다.
부활의 기쁨, 말씀깃발로 널리 알려요
‘제8회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말씀깃발전’ 개최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문화선교회(회장 임동규, 이하 문화선교회)가 올해도 부활절을 맞아 ‘제8회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말씀깃발전’을 개최한다. 아름다운동행과 공동주관해온 ‘청현재이 캘리그라피 말씀깃발전’은 말씀문화캠페인...
엄마의 편지
어느덧 아이들이 자라 올해로 아들은 스물 셋, 딸은 스무 살이 되었습니다. 어떻게 키웠는지 지난시간을 생각해보면 가물가물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어려서부터 아이들에게 써준 ‘엄마의 편지’를 열어보면 지나간 어제의 시간들이 모두 살아서 오늘이 됩니다.
‘은혜로다’, ‘하나님은 나의 피난처’의 작곡자며, 찬양 사역자로 활동하는 장종택 목사님. 장 목사님은 13년 동안의 미국유학...
지구의 역사를 지질학이나 고생물학에서의 주요 사건을 기준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그에 따르면 지금 우리는 신생대 제4기 ‘홀로세’(Holocene)...
노랫길에 만난 두 사람이 있습니다. 한 사람은 당뇨 합병증으로 시력을 잃었고, 한 사람은 교통사고로 전신의 감각을 잃었...
책과 비교적 가깝다고 생각했던 젊은 시절임에도, 완독한 장편 소설은 펄 벅의 <대지>가 유일하지 싶습니다. ...
새 학년이 시작되는 3월. 모두들 어떤 마음가짐으로 한 계단 올라가야 할지 생각...
“그는 성경 속의 착한 사마리아인...
<사랑에 안기다>
홈리스의 어머니 ‘보랏빛 여성’이...
누구나 쉽게! 말씀을 가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