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2.5 금 15:55
 
> 뉴스 > 특집/기획 > cover storty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잃어버린 것들을 찾는 시간
특집 - 글로 쓰다
[250호] 2021년 01월 01일 (금) 이경남 기자 penshock@hotmail.com
   

“어떤 사람이 있었습니다. 일을 아주 많이, 빨리 하는 사람이었지요. 영혼은 어딘가 멀리 두고 온 지 오래였습니다.”
노벨 문학상 수상작가 올가 토카르축의 <잃어버린 영혼> 첫 구절이다. 평범한 한 남자가 어느 날 통증과 함께 그 어떤 것도 기억하지 못하게 되었는데, 의사는 믿기 어려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가 영혼을 잃어버렸다는 것. 그날부터 그는 작은 집에서 천천히 자신의 영혼을 기다리기 시작한다. 어쩌면 우리는 꽤 오랫동안 그런 상태였는지 모른다. 그런데 코로나라는 몹쓸 병이 우리에게 닥치자 이제야 우리가 자신의 영혼을 기다려야 하는 시점에 이르렀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는지도. 어떻게 기다리는 것이 나을까. 아니, 어떻게 맞이하는 것이 나을까.
새해를 열며 특집 ‘글로 쓰다’를 마련했다. 한 해를 어떻게 써내려 갈 것인지, 많은 시간 속에서 ‘쓰기’를 통해 그동안 놓쳐왔던 것들을 발견하길 바라며.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숨죽이는 시간을 지나
아름다운 죽음과 삶 이야기하는 그...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의 기다...
강남역 노숙인들 위해 매주 월요일...
창간부터 지금까지, 단짝 친구가 ...
믿음과 현실의 간극
성경보급소 '대동서시'의 주인장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방법으로
졸라포니 사람들과 함께
바보새와 카바리아 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