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3 금 09:53
 
> 뉴스 > 특집/기획 > special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신과 타인, 이 땅의 숨이 연결되어있다
커버스토리 - 숨, 살림, 삶
[241호] 2020년 03월 01일 (일) 이경남 기자 penshock@hotmail.com
   

최근 MBC에서 방영된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에는 3년 전 6살짜리 딸을 혈액암으로 떠나보낸 엄마가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아이를 다시 만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관련 유튜브 영상은 어마어마한 조회 수를 기록했고, 그 눈물의 재회는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하였습니다.
이와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하여 전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그 수많은 아픔들에 대해서 우리의 가슴이 동일하게 눈물짓고 있는지도 생각해 봅니다. 우리의 재난이 된 경우에는 ‘불안함과 분노’가, 멀리 재난이라면 ‘무감각함’이 지배적인 것 같습니다.

몇 년 전 본지의 <땅끝을 가다> 필자인 박태수 선교사님의 이야기가 기억납니다. “온 나라를 다니며 사역을 하는데 말라리아로, 에볼라로, 기근으로, 풍토병으로 얼마나 비참하게 살다가 죽어 가는지 모릅니다. 정말 그들의 목숨 값은 우리의 목숨 값보다 싼 걸까요? 생명의 무게는 같은 것 아닙니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3월호 특집 <숨, 살림, 삶>을 준비한 이유는 그것과 연결됩니다.

“제 숨이란, 진지한 삶과 성실한 일상에서 우러나오는 ‘산제사’ 같은 것입니다.”
- 홍순관의 <나는 내 숨을 쉰다> 중에서


각자 자신의 ‘숨’을 제대로 쉬어야 하며, 나아가 자신의 숨과 ‘타인의 숨’이 연결되어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또한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이 땅과 함께 숨을 쉬어야 하는 것도요. 그래서 자신에게 숨을 불어넣는 삶, 타인에게 숨을 불어넣는 삶, 더 나아가서 이 땅에게 숨을 불어넣는 삶의 방식이 필요합니다. 두려워하고, 분노하고, 차별하고,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니라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여기는 것’이 바로 ‘숨을 불어넣는 살림의 삶’인 것입니다.

봄입니다. 봄의 훈풍이 곧 불어올 것입니다. 살리는 숨결이 불어올 것입니다. 우리는 누구를 향해 그 숨을 불어넣을까요. 독자 여러분에게 숨을 불어넣는 마음으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드립니다. 힘들지만 오히려 너끈히 ‘힘’을 들어버리시라고요.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다음'이 달라진다
더 깊은 ‘생태학적 성찰’ 시작해...
“탁사의 삶과 생각이 선한 영향력...
“마음 안에 꽃씨 하나 심어야겠다...
배우 양동근, 시인에 도전!
기독교,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여기가 거긴가
“30년 맞아 감사로 열두 바구니...
3월 후원 명부
두려움으로 시작한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