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3 금 09:53
 
> 뉴스 > 문화 > 사색이 있는 공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숲과 바람과 열매와 새들
<서귀포 남원 이슬농원>
[239호] 2020년 01월 01일 (수) 김승범 @
   

김승범 기자가 직접 발로 밟고, 손으로 만지고, 눈과 귀로 보고 들은 특별한 공간을 소개한다. 자신을 돌아보고 삶을 생각해보는, 사색이 있는 공간들을 찾아서 카메라 렌즈에 담으며. <편집자 주>

한겨울에도 봄을 느낄 수 있는 제주도.
그만큼 수많은 사람들이 힐링을 위해 오고 싶어 하는 섬이다. 하지만 아주 먼 시절에는 최남단 유배지이기도 했었고, 조정의 특산물 착취로 물질하던 많은 남자들이 육지로 도망을 가 여자들이 억척스럽게 농사짓고, 해녀로 가족을 먹여 살릴 수밖에 없었던 척박한 곳이었다.
근대의 역사에서는 이념의 희생양으로 지독한 상처를 갖고 있는 곳 제주. 아름다운 섬의 이면에 있는 사람들의 척박한 삶과 상처와 고통의 역사를 이해하고 바라보는 것이 제주를 좀 더 마음에 담을 수 있는 것 같다.

바람, 돌, 여자가 많다는 삼다의 제주 길가에 가로수처럼 보일만큼 많은 귤 또한 빠질 수 없는 제주의 상징이다. 이곳 사람들은 서귀포 남원귤이라 하면 묻지도 않고 먹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귤이 좋은 곳이다. 귤 수확철에 아르바이트 삼아 남원 이슬농장에서 팔을 걷어붙였다. 농원의 주인인 송광호 장로는 농원 전체에 찬송가와 기독교방송을 하루 종일 틀어 놓는다. 열매들이 은혜 받고 잘 자라라는 소망일 것이다.
농장의 전경을 보자니 귤을 딸 마음보다는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이 앞선다. 1만평 이상의 돌담이 둘러싸인 귤밭 뒤로는 한라산의 정상이 거대한 산성처럼 존재감을 드러낸다. 돌담 사이 길을 걸으며 한 바퀴 돌아보면 마치 스페인의 오래된 포도주 양조장에라도 온 것 같은 고즈넉함이 묻어난다.

귤나무 한그루에 달린 귤의 개수는 어마어마하다. 가지가 힘에 부쳐 꺾일 만큼 열매가 많다. 그래서 귤을 제때 다 따주어야 나무가 쉴 수가 있고 다음해에 열매를 더 잘 맺는다고 한다. 귤을 따며 귤을 꽤 많이 시식했다. 맛을 비교해보기 위해서다. 못생겼다고 맛이 없지 않았고, 잘생겼다고 맛있지 않았다. 같은 나무여도 햇빛을 잘 받고 못 받고에 따라 다르고 가지마다 달랐다. 새들이 먹다 남긴 것이 꽤 맛있다. 맛을 아는 녀석들이다.
작업을 하는 내내 파도 소리가 들린다. 바람이 귤나무 사이를 휘젓는 소리다. 빽빽한 나무들 사이로 파란 하늘과 바람소리와 새소리 가운데 평소 인식을 안 하던 나의 숨소리가 크게 들렸다. 단순한 노동 가운데 내 내면에서는 또 다른 노동이 시작됐다.
수확 시기에 제때 따주지 못하면 건강하지 못한 나무가 되듯, 내 내면에 처리하지 못하고 상해가는 자책의 열매, 후회의 열매, 두려움의 열매들 앞에서 한숨을 쉬고 있는 나를 본다. 수많은 실언 속의 교만과 두려움 속의 빈곤한 정신들이라니….

이 농원은 저농약으로 나무 밑에 잡초가 제법 많다. 그럼에도 열매가 좋은 것은 토양에 막걸리 농법으로 영양을 더 해 주기 때문이라 한다. 잡초가 있는 귤밭은 더 건강한 귤밭이다. 토양이 건강하고 영양이 풍부하면 열매는 잡초의 영향 없이 건강하게 잘 자란다.
때에 따라 열매를 솎아주는 주인의 노력이 더 풍성한 열매를 기약한다.
내 내면의 토양의 불온함과 잡초와 같은 걱정들로 스스로를 힘들게 했던 모습들. 귤밭 가운데서 만난 하나님께 부탁 할 수 있었다. 제가 붙잡고 있는 이 징한 것들, 하나님이 싹둑 잘라 버려주시라고 .
귤을 따며 나도 모르게 찬양 ‘생명의 양식’에 마음이 끌려 적어도 20번 이상은 부른 것 같다.
귤밭, 거룩한 노동의 시간에 조용히 하나님께 올렸다.
‘생명의 양식을 하늘의 만나를 맘이 빈 자에게 내리어 주소서…’

사진·글 = 김승범 기자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다음'이 달라진다
더 깊은 ‘생태학적 성찰’ 시작해...
“탁사의 삶과 생각이 선한 영향력...
“마음 안에 꽃씨 하나 심어야겠다...
배우 양동근, 시인에 도전!
기독교, 어떻게 나아갈 것인가
여기가 거긴가
“30년 맞아 감사로 열두 바구니...
3월 후원 명부
두려움으로 시작한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