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9.16 월 14:44
 
> 뉴스 > 칼럼 > 이영훈 목사의 감사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꼼짝할 수 없는 내게 오신 그 분
[234호] 2019년 07월 01일 (월) 이영훈 @

책 <꼼짝할 수 없는 내게 오셔서> 공저자인 미국 메릴랜드 주에 거주하는 윤석언 선교사가 계십니다. 23살 때인 1991년, 청년들을 태우고 교회로 가던 중 대형 트럭과 충돌하여 뇌출혈과 중추신경 손상으로 혼수상태로 있다가 기적적으로 40일 만에 깨어났습니다. 그 후 누군가 옆에서 도와주어야만 생리현상과 의식주를 해결할 수 있는 전신마비 장애인으로 지금까지 28년 동안 지내고 있습니다.

윤 선교사는 하나님께 ‘하루라도 빨리 나를 주님 곁으로 데려가 주세요. 죽고 싶어요. 그만 하나님의 품으로 데려가 주세요’라고 할 만큼 저혈압으로 인한 극심한 두통과 어지러움으로 매일 힘들고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힘겨운 나날을 보내던 중 하나님의 말씀을 만납니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이사야 41장 10절)

이후 눈의 움직임으로 워드를 칠 수 있는 특수 장치가 달린 컴퓨터를 구입하여 세상과 소통하고, 온라인 과정으로 학사과정을 마쳤습니다. 그는 날마다 새벽에 일어나 전 세계 장애인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2015년에는 복음을 전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신학 과정을 마쳤고, 지금은 문서 선교사로 활동 중입니다. <꼼짝할 수 없는 내게 오셔서>는 병상일기와 공저자인 박수민 선교사와의 동행 이야기를 책으로 만든 것입니다. 그 책에서 윤 선교사는 이렇게 고백합니다.

“너무 힘들어 주저앉고 싶을 때, 나의 빈자리를 가득 채워 주시는 분, 나의 사랑 나의 힘이 되어주시는 주님, 오직 그분만의 뜻과 정성을 다해 찬양하며 한 걸음씩 주님께 다가가겠습니다.”

이영훈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사단법인 아름다운동행 감사운동위원장으로 “절대긍정 절대 감사” 철학을 갖고, 다양하게 감사운동을 펼치고 있다.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아버지와 딸이 함께하는 종이조각
‘이발사 목사님’들을 소개합니다
“소비자운동의 핵심은 ‘다른 것’...
2020년 감사목회 이렇게 준비하...
비산비야의 꿈속 같은 이야기
쉿! 지금은 숲의 소리를 들을 시...
어떤 그릇에 담을까요
알림판
인간의 논리와 하나님의 논리
‘따초이’ 최종현 선교사에게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