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4 금 20:38
 
> 뉴스 > 칼럼 > \'땅끝을 가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볼라 바이러스가 할퀴고 지나간 마을에서
[228호] 2019년 01월 01일 (화) 박태수 @
   
살기 위해 혼자가 되다
처음에 이곳 사람들은 에볼라가 어떤 것인지도 몰랐습니다. 마을마다 사람들이 죽어나갈 때가 되서야 이 바이러스는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끔직한 ‘무엇’이라고만 상상했습니다. 대부분의 전염병이 모기를 통해 전염이 됐지만 이것은 사람의 땀이나 침 같은 체액으로 전파가 됐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모이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전기도 없는 마을이기에 저녁만 되면 마을 공터에 모여서 환담을 나누던 모습도, 바람 빠진 축구공을 놓고 벌이던 아이들의 축구경기도 마을에서 흔적을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일주일마다 모이던 시장도 폐쇄가 됐고 교회도 더 이상 모여서 예배를 드릴 수가 없었습니다. 그야말로 사람들은 살기 위해 ‘혼자’가 되어야만 했습니다.
시장이 폐쇄되니 생활에 꼭 필요했던 필수품도 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정글 속에 산을 일구어 만든 밭에도 나가지 못했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가 박쥐에게서, 또는 원숭이에게서 시작한 것이라는 소문 때문에 정부는 주민들이 숲속에 들어가는 것을 차단했습니다.
이렇게 생활과 직결된 활동이 전면 중단되니 사람들은 바이러스보다 먹고 살 걱정을 먼저 해야만 했습니다. 그렇다고 정부가 나서 도움을 주지도 않았습니다. 교회는 활동이 금지되어 목회자가 어디에 있는지, 성도들은 어디에서 살아남았는지 파악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 와중에 에볼라 바이러스로 가족을 잃은 가정은 하나둘씩 점점 더 늘어만 갔습니다. 장성한 자녀가 있는 가정은 어떻게든 살아보라고 하겠지만 어린 자녀를 두고 부모가 모두 세상을 떠난 집은 이웃들이 나 몰라라 할 수가 없었습니다.

지친 기색이 역력해
그런 시간이 4년 가까이 흘렀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모두 박멸되었다고 선포가 되었고, 여러 가지 금지사항들도 다 풀렸지만 하루하루 먹고 살아갈 방도를 찾아야만 했습니다. 책임져야 할 아이들과 이웃들이 2배 이상 많아졌습니다.
마을에서 만난 사람들은 하나같이 지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이번에 마을들을 방문하면서 가난하고 가장 어려운 가정들 중심으로 염소를 나누어주었는데, 충분하게 나누어주지 못하다 보니 챙기지 못한 가정들이 너무 많았습니다. 그분들에게는 다음에 꼭 기억해서 도와주겠다고 약속하는 것밖에는 달리 할 수 있는 게 없었습니다.

걱정해 주는 사람들이 있어요
에볼라로 가장 어려웠던 그때는 아무도 찾아와서 도와주지 않았습니다. 국제단체나 정부가 이 지역을 출입금지구역으로 설정해서 외부인 진입을 차단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누구도 들어갈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주민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마음만 있으면 얼마든지 와서 도와줄 수가 있었는데 모두가 자기들을 외면했다고 생각합니다. 에볼라 바이러스가 박멸된 지금은 자유롭게 여행이 허락되었지만 지금도 이곳은 사람들에게 기피지역처럼 인식이 되어있어서 들어오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현지인 사역자들은 염소를 나누어주며 주문을 외우듯이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우리가 만나지 못했고 알지 못하지만 기도하는 사람들이 무수히 많다고요. 우리를 그렇게 걱정해 주는 사람들이 사랑의 표시로 이 염소들을 보내와서 우리가 생존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구를 얻게 된 것이라고요. 누군가 자신들을 걱정해 주고 기도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말이 주민들에게는 큰 위로가 되는 모양입니다. 세상 사람들이 자기들을 죄인 취급하고 이곳은 누구도 들어오지 않는 죽음의 땅이라고 여길 줄 알았는데 자기를 진정으로 걱정해 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정말 힘이 되는가 봅니다.
마을들을 다 돌아서 나오는데 아이의 사진을 찍어달라며 엄마가 아이의 등을 떠밀었습니다. 만약에 에볼라 바이러스가 마을에 다시 돌아와 혹시라도 아이를 잃게 되어도 사진이 있으니 기억할 수 있을 거라며 엄마는 나를 보면서 웃었습니다.

박태수
C.C.C. 국제본부 테스크포스팀에 있으며, 미전도종족 선교네트워크 All4UPG 대표를 맡고 있다. 지구촌 땅 끝을 다니며 미전도종족에 복음을 전하는 일을 하고 있으며, 땅 끝에서 복음을 전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글로 전하고 있다.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아들을 위한 책읽기 DNA
발걸음과 바라봄
“용서, 어렵지만 가야 하는 길”
존재에게 건네는 ‘살리는 말’
나는, 너는 왜 그렇게 말할까?
삶의 교정? 말부터 바꾸자
기부금 케이크 및 지역이웃 위한 ...
발달장애인 위한 ‘느리고 펀(Fu...
알림판
에볼라 바이러스가 할퀴고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