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2.1 금 19:52
 
> 뉴스 > 특집/기획 > Life&Eco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불 밖은 위험해? 이것만 알면 돼!
일상의 독성물질 피하기…소비자 알 권리 요구
[216호] 2017년 12월 01일 (금) 박혜은 @
   

가습기 살균제, 살충제 달걀, 생리대 파동…. 최근 독성물질의 위협으로 우리는 먹는 것과 입는 것 등 생활환경에서 큰 불안을 느끼고 있다. 실제 우리 삶은 눈에 보이지 않는 독성물질로 둘러싸여 있다고 해도 과장이 아니다. 이 지면을 통해 세제와 방향제 및 의류에 사용된 독성물질을 소개한 적이 있지만 다시 한 번 일상에서 흔히 경험하는 유해물질을 언급하고 싶다.

우리는 하루 동안 얼마나 많은 유해물질에 노출될까?
한 직장인이 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출근길 카페에 들러 커피 한 잔을 사가지고 사무실에 들어간다. 업무를 보면서는 컴퓨터를 켜고 프린터에서 문서를 출력하고 가끔 복사기 앞에서 복사를 하기도 한다. 어느 새 점심시간. 자극적인 음식이 최고다. 밥을 먹고 오후 근무를 하면서는 잠깐 바깥에 나가 우체국 업무를 보고 영수증을 받아 돌아온다. 오후에는 조금 출출한 것 같아 컵라면을 하나 먹는다. 업무를 다 마치고 퇴근해서 돌아와 참치통조림을 따고 포장된 김을 뜯어 간단히 저녁을 먹고, 가죽소파에 편히 누워 텔레비전을 본다.
자, 여기서 이 직장인은 하루 동안 얼마나 많은 유해물질에 노출되었을까? 테이크아웃 컵에 덮인 뚜껑에 입을 댔을 때와 컵라면을 먹었을 때 그 용기에 첨가된 프탈레이트에, 프린터와 복사기에서 출력하는 동안 휘발성 유기화합물에, 영수증을 받았을 때와 참치통조림을 먹었을 때 비스페놀A에, 가죽소파에 누워있을 동안 포름알데히드에 노출된 것이다. 하지만 의식하면 이런 위험에서 조금이나마 멀어질 수 있다.

생활에서 화학물질을 피하는 법
1. 테이크아웃 컵의 뚜껑 열고 마시기
우리가 가장 자주 접하는 게 카페의 테이크아웃 용기에 덮인 뚜껑이다. 여기에는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키는 환경호르몬 추정물질인 프탈레이트가 사용되었다. 가능하면 개인용 텀블러를 사용하고, 불가피하게 일회용 컵으로 마실 때는 뚜껑을 제거하고 마시는 게 좋다.

2. 순번대기표, 영수증은 바로 버리기
여성환경연대는 2016년에 대형마트와 백화점 6곳의 영수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영수증에서 내분비 교란 의심물질인 비스페놀A 등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은행이나 마트에서 흔히 접하는 용지를 통해 우리 몸에 비스페놀A가 흡수될 수 있으므로 “버려주세요”라는 말을 생활화할 필요가 있다. 영수증과 지폐를 함께 둘 경우 지폐마저 오염되니 주의해야 한다.

3. 안전한 재질 생활용품 구입하기
특히 유아를 키우는 집은 생활용품 구입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가죽소파보다는 패브릭 천소파가 좋고, 코팅된 프라이팬은 스테인리스 팬으로 바꾸는 게 좋다. 스테인리스는 관리가 힘들지만 코팅 프라이팬의 코팅 성분인 테플론이 발암 물질로서 임신부와 어린소녀들에게 유해하므로 불편을 감수하고 안전을 택하는 것이 유익할 것.

4. 화학성분 알려주는 앱 사용
‘화장품을 해석하다’라는 뜻의 ‘화해’ 앱에 들어가면 대표적 화학제품인 화장품의 성분들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파라벤 등 20가지 주의성분 표시와 소비자들의 솔직한 제품 리뷰를 만나볼 수 있다.

일단은 유해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는 개인의 몫이 있다면, 궁극적으로는 독성물질에 대한 규제가 강력해져 소비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정부의 몫이 필요한 것이다. 성분이 투명하게 공개되고 유해물질을 사용하는 기업에는 적절한 평가가 이뤄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소비자는 제도적 측면에도 관심을 기울여 목소리를 내고 사회에 참여하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박혜은 기자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빵을 쪼개어 나누는 삶 ‘진정한 ...
제6회 감사이야기 공모전 수상작 ...
알림판
가족과 함께 하는 ‘알이 봉황 되...
“이 국솥을 끓게 합시다”
예수님과 함께 우주 밖으로
걸어온 발자취를 들여다보며
작은 몸짓이 맺은 행복나무 열매에...
마리아와 종교개혁
에브리데이 바이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