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2.1 금 19:52
 
> 뉴스 > 문화 > 박보영의 한 사람을 위한 콘서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상곤이 형님
[216호] 2017년 12월 01일 (금) 박보영 @
“집사님, 한사람을 위한 콘서트를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용기 내어 전화 드려 봅니다.”
약속장소에 저만치 목발에 의지한 사람이 걸어옵니다. 평생 목발에 의지한 채 장애인을 섬기며 살아오신 목사님이십니다. 문이 열리자 휠체어에 앉아 있는 한 사람이 보입니다. 미소가 빛납니다. 오늘 콘서트의 주인공은 상곤이 형님이십니다. 오십대인 형님은 아름다운 꿈이 있는데, 바로 시인이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꿈을 위해 치열하게 살았습니다. 모두가 불가능하다 했지만 검정고시로 초, 중,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 국문학과에 들어갔습니다.

형님의 신청곡
형님을 위해 첫 노래를 불렀습니다.
“나의 맘속에 온전히 주님을 모셔놓고 나의 정성을 다하여 주를 섬기리. 기쁘나 슬프나 오직 한 맘 주 위해. 한 평생 주만 모시고 찬송하며 살리라~”
노래가 끝나자 형님이 곡을 신청했습니다.
“똑바로 보고 싶어요 똑바로 걷고 싶어요 주님 온전한 눈짓으로 온전한 몸짓으로. 하지만 내 모습은 온전치 않아 세상이 보는 눈은 마치 날 죄인처럼 멀리하며 외면을 하네요. 주님, 이 낮은 자를 통하여 어디에 쓰시려고 이렇게 초라한 모습으로 만들어 놓으셨나요. 당신께 드릴 것은 사모하는 이 마음 뿐. 이 생명도 달라시면 십자가에 놓겠으니 허울뿐인 육신 속에 참빛을 심게 하시고 가식뿐인 세상 속에 밀알로 썩게 하소서.”
제가 한 번 부르고 형님이 한 번 부르고…. 제 기타 반주에 형님의 어눌한 노래가 더해질 때 제 마음 속엔, ‘예수님이 노래하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노래가 그치고 목사님은 형님에게 자작시를 들려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많이 쑥스러워 하더니 이내 형님의 시가 그 작은 방 안에 울려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오늘 걷지 못해도>
나는 오늘 걷지 못해도
이 세상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오늘 나는 비록 걷지 못하여도
내 마음은 행복하다
왜, 하나님이 나와 동행하니까
오늘 노래할 것을 생각했다
“똑바로 보고 싶어요”
오늘 부를 거다
왜, 오늘 하나님이 그 노랠 부르라 하시니까
오늘은 행복하다
내 마음껏 말할 수 있고
볼 수 있고
들을 수 있고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이 주신
풍부함이니까
오늘은 많이 행복하다


휠체어를 통해 일어난 일
한 편의 시를 낭송한 후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제 귀엔 시로 들렸습니다.
“나는 항상 혼자 있을 때 시를 생각해요. 항상 누구와 만나도 시를 나눌 수 있고. 시인이 되니까 좋더라고요. 맘껏 얘기할 수 있고, 맘껏 노래할 수 있고. 좋은 거더라고요.”
이어 형님이 간증을 하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아주 오래 전 어느 교회에서 휠체어를 준다고 연락이 왔다고. 그 교회가 장애인 교회더라고. 그 계기로 그 교회를 다니게 되었다고. 그 때 휠체어를 받지 못했더라면 시인이 되는 꿈을 가지지 못했을 것이고, 시인이 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그 일이 벌써 30년 전 일이라고.
콘서트에 함께 가신 사모님께서 보탬의 말을 하셨습니다.
누군가에게 형님의 얘기를 들었다고. 그런데 교회 형편상 휠체어를 살 수가 없었다고. 그 때 누군가의 소개로 가수 윤형주 장로님을 알게 되었다고. 윤 장로님을 뵙고 사정을 얘기해 휠체어를 사게 되었고, 그 계기로 목사님과 윤형주 장로님은 연이 되어 장애인을 위한 콘서트를 열게 되었는데 올해로 27년차 27회 공연이 열린다고.

우리들은 다 알 수 없을 하나님의 아름다운 역사는, 작고 작은 점 같은 일들이 이어지고 이어져 보석같이 찬란한 아름다움으로 꿰어짐을 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결핍이란 인간의 느낌이었습니다. 정말로 하나님에겐 실수라는 것이 없으시다는 것을 깊이 느낄 수 있었고, 아픔이란 아름다움으로 빚어지는 과정에서 오는 ‘성숙의 소리’라는 것을 또한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아름다운동행 벗님들, 상곤이 형님이 소원이 있습니다.
상곤이 형님의 시집이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손 우물 같은 기도 부탁드립니다.

박보영
찬양사역자. ‘좋은날풍경’이란 노래마당을 펼치고 있다. 오직 한 사람을 위한 콘서트라도 기꺼이 여는 그의 이야기들은 아름답고 감동적이다.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빵을 쪼개어 나누는 삶 ‘진정한 ...
제6회 감사이야기 공모전 수상작 ...
알림판
가족과 함께 하는 ‘알이 봉황 되...
“이 국솥을 끓게 합시다”
예수님과 함께 우주 밖으로
걸어온 발자취를 들여다보며
작은 몸짓이 맺은 행복나무 열매에...
마리아와 종교개혁
에브리데이 바이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