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12.1 금 19:52
 
> 뉴스 > 특집/기획 > Life&Eco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육식에 대해 알아야 할 몇 가지
동물과 인간의 공존 위한 육식 절제
[215호] 2017년 11월 01일 (수) 박혜은 @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먹는 것’에 관심이 많았다. 노년에는 자신의 신념에 따라 채식주의자가 되었고, 소박한 음식의 도덕적 우월성을 설명하는 <첫걸음>이라는 에세이에서는 인간의 욕망과 식탐을 연결지었다.
그는 특히 ‘육식’에 엄격했다. 육식은 살아있는 생명체의 고통을 수반해야 하는 것이므로, 그 과정에서 인간이 생명에 대한 연민을 불필요하게 억눌러야 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비록 지금으로부터 백여 년 전의 세계에 살았던 톨스토이지만 그의 이러한 도덕적 엄격함은 오히려 지금 우리 시대에 던지는 메시지가 커 보인다.

‘옥자’를 통해 엿본 공장식 도축과정
지난여름 화제가 되었던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는 유전자 변형 슈퍼돼지 ‘옥자’가 공장식 도축장으로 끌려가는 장면이 나온다. 돼지들은 차례대로 컨베이어벨트를 타고 차가운 기계 속에서 부위별로 해체되는데, 우리가 흔히 볼 수 없는 돼지 해체 공정을 가감 없이 보여주어 관객들은 극영화를 즐기러 왔다가 충격에 빠지기도 했다. 육식주의 시스템의 주된 방어 수단인 ‘보이지 않음’, 즉 비가시성을 깨트려 버린 것.
사회심리학자 멜라니 조이(Melanie Joy)는 <우리는 왜 개는 사랑하고 돼지는 먹고 소는 신을까>에서 밀집사육시설의 돼지들이 전동식 연장과 기계에서 나는 소음, 압축 공기가 분사되는 소리를 들으며 죽어가는 과정을 설명하며 그 과정에서 공장 작업자들의 인간성 또한 파괴된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스트레스를 받아 돼지를 더욱 난폭하게 대한다는 것으로, 공장작업자들의 증언을 소개했다.
“어느 날은 살아 설치는 돼지들 때문에 정신이 나갈 것 같았어요. 그럴 땐 그냥 죽이는 게 아니라 드세게, 무지막지하게 찔러서 숨통을 따고, 자기 피 속에 빠져 죽게 만들지요.”
비틀즈 출신의 뮤지션이자 ‘미트프리 먼데이’(고기 없는 월요일) 운동을 주창한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는 “도축장의 벽이 유리로 되어 있다면 모든 사람이 채식주의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우리 식탁에 고기가 올라오기까지의 과정을 안다면, 우리는 음식을 선택할 때 중요한 기준점을 얻게 될 것이다.

인간을 집어삼키는 소
세계 곡물 수확량의 1/3이 소와 다른 가축의 사료로 사용되는 걸 알고 있는지? 그런 반면 10억에 달하는 사람들은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 부유한 국가들의 육류 소비가 늘어나기 때문에 기아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증가함에도 곡물의 사료화는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
또한, 소위 개발도상국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소 사육을 위해 조상대대로 살아오던 터전을 떠나야 했고, 영양실조로 인한 여러 질병에 걸려 쓰러지는 상황이다.
이들 뿐 아니라 제1세계의 부유한 소비자들도 인공적인 단백질 사슬의 최상위에 있는 산물을 먹는 대가로 육체가 콜레스테롤로 망가져 ‘풍요의 질병’인 심장병과 암 등에 걸려 또 다른 죽음을 맞이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역사적 맥락에서 분석해 육식 문제를 고발한 고전 <육식의 종말>에서 저자 제레미 리프킨은 쇠고기를 ‘차가운 악’이라고 명명했다. 이 ‘차가운 악’은 기술적 전제와 시장의 목적에 의해 탄생했다. 격렬한 분노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거의 없고 기술과 제도 속에 그 모습을 숨기고 있기 때문에 ‘차가운 악’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과잉 육식이 야기한 문제를 다 인식하더라도 모두가 당장 육식을 그만두고 채식주의자가 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봉준호 감독조차 영화를 만들고 나서 육식을 ‘덜’ 하게 됐다고 고백했을 정도니.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할까?

폴 매카트니의 “Meat Free Monday”(meatfreemondays.com) 캠페인이 하나의 대안이 될 수도 있겠다. “환경을 위해 월요일만이라도 고기를 먹지 말자!”는 현실적 제안이다. 지구를 회복시키는 한 걸음을 내딛게 될 뿐 아니라 과다영양섭취로 야기되는 각종 성인병으로부터 건강 또한 지키게 될 것이다.

박혜은 기자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빵을 쪼개어 나누는 삶 ‘진정한 ...
제6회 감사이야기 공모전 수상작 ...
알림판
가족과 함께 하는 ‘알이 봉황 되...
“이 국솥을 끓게 합시다”
예수님과 함께 우주 밖으로
걸어온 발자취를 들여다보며
작은 몸짓이 맺은 행복나무 열매에...
마리아와 종교개혁
에브리데이 바이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