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9.27 수 17:43
 
> 뉴스 > > 눈에 띄는 새 책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홈리스의 어머니 ‘보랏빛 여성’이 발견한 ‘삶의 이유’
<보랏빛 희망>
[207호] 2017년 02월 01일 (수) 김지홍 @
   
톨스토이 단편소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에서 천사 미하일은 두 아이를 낳은 어머니의 영혼을 거둬오라는 신의 명령을 거역해 인간 세상으로 쫓겨난다. 미하일이 다시 하늘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란 질문에 대답해야 한다. 지상에 내려온 미하일은 구두 수선공 시몬을 만나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얻는다.
바로 ‘사랑’이다. 인간은 사랑하기에 살 수 있고, 사랑하기에 산다. “내가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을 할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소리 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가 되고… 그런즉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의 제일은 사랑이라”(고린도전서 13:1, 13)
여기, 또 한 명의 ‘구두 수선공 시몬’으로 김진숙 목사(사진ㆍ위)를 소개한다. 무려 40여 년을 오직 미국의 홈리스(homeless, 노숙인)들을 위해 헌신해 온 사역자다.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나 한국전쟁 때 월남해 격동의 70~80년대를 온 몸으로 밀어내며 ‘생존’했다. 그러고는 미국으로 건너가 복지재단에서 일하다 52세의 나이에 미국장로교총회(PCUSA) 목사가 되었다. 막달라마리아홈리스여성교회와 미국장로교총회 여성분과 순회강사, 둥지선교회 대표로 ‘세상의 작은 자’들과 함께 살았다.

‘또 한 명의 홈리스’
미국의 홈리스들은 얼마나 될까? 가장 부유한 나라에 속하지만, 매일 밤 미국의 밤거리를 배회하는 홈리스는 무려 70~100만 명. 술과 마약에 찌든 채 온갖 폭력과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된 홈리스들의 평균 수명은 48세, 시간이 흐를수록 여성과 아동, 노인들로 그 연령층이 확대되고 있다. 이런 홈리스들의 삶이란 어떤 것일까? 이 책에 소개된 한 여성의 사례다.

‘자넷(가명)은 아직 젊은 여성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녀에게는 벌써 여섯 명의 자녀가 있다. 그리고 이 아이들의 아버지는 모두 제각각이다. 한때 지역 갱단에 인질처럼 붙잡혀 있었는데 그곳의 깡패들은 자넷의 머리에 총구를 들이댄 채 강간을 했고 수시로 협박을 하거나 피 묻은 옷 빨래 같은 허드렛일을 시켰다.’

극단적인 예지만, 삶의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는 홈리스들의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다. 경제적인 어려움도 어려움이지만, 김진숙 목사가 이해하는 홈리스들은 ‘아픈 사람들’이고 그 질병의 뿌리는 ‘절망’이다. 홈리스는 삶과 세상에 절망한 사람들이고 그 절망의 끝에서 스스로 생의 의지를 놓아버린 사람들이다.
김 목사가 이런 사람들을 공감하고 그들을 위해 자신의 삶을 헌신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절망’이다. 그 역시 삶의 가장 깊은 밑바닥까지 내몰려갔고 거기서 자신 역시 ‘또 다른 홈리스’였음을 깨달았다. 김 목사에게 이런 절망은 아들의 죽음과 함께 찾아왔다.

눈물 속에서 발견한 홈리스
유난히 똑똑하고 운동도 잘했던 아들 형이는 김 목사에게 삶의 기쁨이었다. 그런 아들의 이른 죽음은 김 목사에게 끝없는 자책감과 고통을 가져다주었다. 아들의 죽음 이후, 이 책에 묘사된 김 목사의 삶은 ‘눈물’이었다.

‘형이와 같이 햄버거를 먹던 가게를 지나며, 함께 운동하던 공원을 지나며, 그 아이가 다니던 학교, 살던 동네, 살던 집, 살던 방, 그 모든 것이 내게는 눈물이었다. 무덤 앞에 앉아 통곡하는 게 매일의 일과였다. … 형이 방에서는 인기척이 났고 내가 부엌에서 방을 향해 걸으면 바람같이 무엇인가가 나를 따라왔다.’

마치 ‘살아있는 시체’처럼 살았던 ‘절망의 시간’ 속에서 김 목사는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였고, 비로소 자신처럼 절망하며 살아가는 주변 사람들을 보게 되었다. 그들이 바로 ‘홈리스’였다. 그리고 그중에서도 가장 취약한 상태의 홈리스가 바로 여성들이었다. 이후 김 목사는 교회의 작은 공간을 빌려 홈리스 사역을 시작했고, ‘홈리스 근절’을 삶의 목표로 40여 년의 삶을 헌신했다.

‘보랏빛 여성의 꿈’
보랏빛 티셔츠에 보랏빛 치마와 스카프를 즐겨 매는 김 목사는 스스로를 ‘보랏빛 여성’으로 부른다. 이 보랏빛은 사순절 고난의 색깔이고 그가 PCUSA 순회 목회자로 6년간 미국 전역을 돌며 ‘홈리스 근절’을 외칠 때 내세웠던 ‘새로운 희망의 상징’이기도 하다.
노숙 여성들을 위해 쉼터와 식사를 제공하고, 이들이 자활할 수 있도록 공부하고 일자리까지 제공받게 통합적인 자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김 목사는 이제 80세가 넘었다. 그리고 팔순잔치 선물들을 모아 학업을 중도에 포기한 젊은 홈리스들의 장학사업을 위해 ‘김진숙교육재단’을 설립 운영하고 있는 김 목사는 젊은이 못지않은 열정과 체력으로 미국 대학들을 찾아다니며 홈리스들의 취학을 돕고 있다.
미국 홈리스들의 대모(代母)로 거듭나기까지, 질곡의 현대사를 작은 몸으로 밀고 갔던 ‘보랏빛 여성’의 삶과 꿈이 이 책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그리고 ‘우리는 왜 사는가?’란 질문의 한 해답이 이 책에 제시되어 있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마태복음 25:40).

김지홍 기자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기른다는 것, 알아간다는 것
혈루증 앓았던 여인의 병명은?
“사랑하는 삶, 화폭에 곱게 담았...
업싸이클링 공방, 환경운동의 새로...
나의 구원 정작 ‘그들’로부터 왔...
“환경운동, 옷걸이대 하나로 시작...
삶이란 어려운 것이다
제발 아이들에게 놀이를 돌려주세요
DMZ 따라 기도하며 걸은 한희철...
그분만이 사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