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9.27 수 17:43
 
> 뉴스 > > 책 이야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 알트루사 문은희 박사의 17년간 여성 상담 기록
<마음이 건강한 엄마, 행복한 가족을 위한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
[206호] 2017년 01월 01일 (일) 이경남 기자 penshock@hotmail.com
   
신작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는 ‘마음이 건강한 엄마, 행복한 가족’이라는 화두를 우리에게 던진다.
아이와 남편을 사랑하는데 걷잡을 수 없이 화를 내거나 식구들 때문에 힘들고 우울하거나 의심과 질투와 근심걱정, 죄책감, 억울함으로 잠 못 이루거나 사는 재미를 못 느끼는 그런 여성들이 상담소를 찾아 자신의 문제를 절실하게 털어놓았다.
저자는 “상담 받으러 오는 사람들 대부분 자신이 평범한 가정에서 잘 자라 공부도 잘했고, 좋은 사람과 결혼도 하고 아이들도 건강하다고 생각하는데 왜 우울하고 기운을 차릴 수 없었는지 풀리지 않아 아파하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한다.
치유의 시작은 자기 문제를 피하지 말고 들여다보고 삶의 현장에서 새 길을 개척해낼 때 문제는 해결되기 시작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전과 다른 눈으로 세상을 보면서 새롭게 관계를 맺고 즐길 수 있게 됩니다. 험하고 몹쓸 일을 보아도 쉽게 단념하거나 주저앉지 않고 헤쳐 나갈 힘을 갖추게 됩니다. 자기 마음의 문제는 혼자 풀 수 없습니다. 마음 비출 거울을 만나야 합니다. 거울에게 털어놓고 열심히 분석하고 입 밖에 내고 반응을 보며 자기를 찾아 나서야 합니다.”

(사)한국 알트루사 여성상담소 소장으로 17년 간 무료 상담을 해온 저자는 우리나라 여성들이 겪고 있는 무력감, 분노, 낮은 자존감, 양육의 어려움, 자녀 및 부부갈등, 가족 구성원과의 불화 등 많은 여성문제를 해결하는 일을 돕고 있다. 여성의 정신건강은 한 개인의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가정과 사회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기에 그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 알트루사 계간지 <니>를 통해 여성들이 위로하며 주체적으로 자기를 돌아볼 수 있도록 돕는 글을 써왔는데 그중에서 40여 편의 글을 뽑아 이 책에 담았다. 책에 나오는 여러 상담사례들을 보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엄마들, 여러 여성들의 다양한 아픔과 상처와 마주하게 된다.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기른다는 것, 알아간다는 것
혈루증 앓았던 여인의 병명은?
“사랑하는 삶, 화폭에 곱게 담았...
업싸이클링 공방, 환경운동의 새로...
나의 구원 정작 ‘그들’로부터 왔...
“환경운동, 옷걸이대 하나로 시작...
삶이란 어려운 것이다
제발 아이들에게 놀이를 돌려주세요
DMZ 따라 기도하며 걸은 한희철...
그분만이 사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