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31 목 16:39
 
> 뉴스 > 특집/기획 > 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 동네 수호천사를 소개합니다”
피플 | 활동 1년 만에 동네 구석구석을 안전지대로 바꾼 장지동 교회 자율방범대
[123호] 2012년 02월 01일 (수) 조수연 @

“동네가 싹 달라졌다. 전엔 밤길 다니기도 무섭고, 집 앞 공원도 삼삼오오 모여 있는 청소년들에게 빼앗겼는데 이제는 그런 걱정이 없어졌다.”

장지동 주민 윤희란(52․가락제일교회)씨는 만나자마자 입이 마르도록 교회 자율방범대 자랑을 늘어놓았다. 교회 자율방범대가 생기면서부터 주민들이 밤에도 안심하고 다닐 수 있게 됐다면서 너무 흐뭇해했다. 윤씨의 얼굴에 이 같은 미소를 안겨준 주인공들은 서울 송파구 장지동의 교회 자율방범대원들. 이들은 저녁 취약시간은 물론 방과 후 귀가시간까지 동네 구석구석을 지키는 지역 보안관들이다.

동네의 자랑거리

자율방범대원들이 배지가 달린 조끼와 모자, 경광봉을 들고 나서면 삼삼오오 모여 있던 청소년들도 슬금슬금 흩어지고, 담뱃불도 꺼버린다. 지난해 3월부터 매일 낮 3~5시, 밤 7~9시, 2~3명씩 1조로 동네 구석구석을 살피는 자율방범대는 이제 동네의 자랑거리가 됐다.

“예술고등학교가 들어서면서 여자아이들이 예쁘다는 소문이 돌자 인근 청소년들이 모여들고, 교제비 마련을 위해 어린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돈을 뺏는 등 사건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났습니다. 게다가 공원에 밤늦게까지 모여 병을 깨고, 신문․책 등을 모아 태우는 등 그야말로 무법천지가 따로 없었죠. 힘없는 어르신들을 괴롭히는 아이들도 있어 이건 아니다 싶더라구요. 그래서 의기투합했죠.”

장지동 자율방범대 부대장를 맡고 있는 박효식(58․가락제일교회) 장로의 설명이다.

우선은 동네에 있는 지역교회 두 곳이 발 벗고 나섰다. 가락제일교회 차용범 목사와 생명나무교회 이구영 목사는 장지동 35개 지역교회 연합체인 교동협의회 회장과 총무를 나란히 맡고 있다. 덕분에 두 교회 성도 가운데 자원하는 이들로 30여명 규모의 자율방범대가 조직됐다. 낮 시간은 주부들이 맡고, 밤 시간대는 아버지들이 순찰을 돈다. 대원 중에는 공수부대 출신의 예비역 소장도 있다.

구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장비구입 및 유류비 등의 명목으로 연간 250만원을 지원했다. 초․중․고등학교 등 무려 7개 학교가 밀집된 이 지역에서 자율방범대가 1년 만에 거둔 성과는 놀라웠다. 밤길도, 공원도, 안전하고 깨끗해졌다. 그래서 자율방범대가 동네를 순찰하면 어른․아이 할 것 없이 반긴다. “수고한다”며 음료나 과일을 건네는 주민들도 많다. 웬만한 동네아이들 얼굴을 다 알게 되자 아이들도 자율방범대가 나서면 짓궂은 장난조차 멈춘다. 심지어 야심한 밤길, 술 마시고 무단횡단을 시도하던 어른들도 자율방범대를 보면 되돌아 횡단보도를 찾을 정도.

 

교회가 나서라

대원 김미경(52․가락제일교회) 권사는 “아무래도 제복의 힘이 크긴 큰 것 같다. 대부분 언뜻 보면 경찰 같다고들 한다. 이제는 자율방범대라는 걸 많이 알게 됐지만, 몸싸움 하던 청소년들도 슬금슬금 피하고 달아난다. 덕분에 우리도 신기할 정도로 동네가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대원 정희득(48․생명나무교회) 집사는 “처음엔 제복 입고 나서는 게 정말 쑥스러웠다. 지금은 많이 자연스러워졌다. 무엇보다 아이 키우는 엄마로서 동네의 변화가 뿌듯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교회에 대한 주민들의 생각도 많이 달라졌다. 인근 교회들도 은근히 부러워한다. 더구나 처음에는 관심이 없던 아파트 입주자회도 적극 나섰다. 단지별로 자체 방범을 도는 아파트들이 생겨났다. 주민들의 신고의식도 높아졌다. 위협을 주는 행위만으로도 신고하면 경찰이 제재할 수 있다고 알린 결과다. 덕분에 인근 파출소가 바빠졌다.

이를 처음 제안한 가락제일교회 차용범(58) 목사는 “청소년범죄, 더 이상 어른들이 방관하면 안 된다. 어른들이 앞장서 나서야만 한다. 더구나 우리 아이들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차 목사는 “동네마다 자율방범대가 조직돼 있지만 유명무실한 경우가 많다. 직능단체 이름만 올려놓고 잘해야 일주일에 1~2번 밤 시간대 순찰이 대부분이다. 구에서도 자원봉사 형태로 운영하다 보니 주민들의 자발적인 봉사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 언제까지 경찰만 바라보고 있을 건가? 이제는 지역사회를 위해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수연 객원기자 pdwriter@songpa.go.kr

ⓒ 아름다운동행(http://www.iwithjesu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표지 보기
가을엔 춤을 추라!
친절한 품격, 서대문 안산 자락길
따뜻하고, 바르게
툭툭이 운전사
‘한 사람을 위한 영혼의 안식처’
교회가 찾아주면 월드비전이 돕는다...
진정으로 용서하기
친환경 천연 약제 만들기
어쩌다 나무
“아이들, 기독교육공동체에서 자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