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14호 2017년 10월 01일
헤어짐을 준비하는 몇 가지 마음
늦기 전에 ‘사람 대 사람’으로 마주하자
부모의 약한 모습 그대로 받아들이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