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27호 2018년 12월 01일
우리들의 ‘크리스마스’를 찾아서
추억속 크리스마스가 ‘현재형’ 되려면
가난 속에서도 풍요로웠던 ‘그날의 풍경’ 회복해야